최흥식 전 금감원장 채용비리 의혹이어 김정태 회장까지 특채 의혹
사측 "노조 제기 김 회장 친인척 특채 의혹은 사실 무근" 즉각 반박
  •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왼쪽)과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역시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돼 큰 파장이 예상된다.

14일 하나금융 노조는 하나금융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 회장의 조카는 하나은행에, 친동생은 관계사인 두레시닝 부산사업소에 입사해 현재까지 근무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김 회장 조카는(김 회장 여동생 딸) 2004년 하나은행에 계약직으로 입사해 그 다음해에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현재 하나은행의 부산 지역 지점에서 정규직 과장급으로 근무하고 있다.

또 김 회장 친동생 역시 2005년 하나은행 행우회 자회사인 두레시닝의 부산사업소에 계약직으로 입사해 현재까지 근무 중이다. 두레시닝은 하나은행 행우회 자회사로 은행에 각종 서류를 배송하는 업체다.

노조 관계자에 따르면 “김 회장은 2003년까지 하나은행 영남사업본부 대표로 재직했다”며 “2004년 조카를 채용하는 과정에 있어 영남사업본부의 임원과 영업추진부장 등이 전직 본부 대표의 조카라는 점을 몰랐을리 없다”고 말했다.

노조는 “검찰이 하나은행 채용비리와 함께 김 회장 친인척이 채용되는 과정에 비리가 없었는지 철저히 수사해 줄 것을 촉구한다”며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은 대학친구 아들의 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자 감독원장직에서 즉시 물러났다”고 언급했다.

노조는 김 회장의 3연임은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연루에서부터 셀프연임, 채용비리 의혹까지 불거지고 그 내용이 검찰 수사로 이어진 데 대해 책임은 반드시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노조가 제기한 김 회장의 친인척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사측은 “정상적인 채용절차”였다며 즉각 반박했다.

사측은 김 회장 조카는 공채를 통해 전담텔러직군으로 입행했고 채용 과정에 김 회장 등의 추천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또 김 회장의 조카와 동생 채용 당시 김 회장은 가계고객사업본부 담당 부행장으로 인사담당도 아니었으며, 두 사람 모두 정상적인 채용절차를 통해 입사했다고 주장했다.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하나금융 사장 재직 시절인 2013년 지인의 아들을 하나은행 채용에 추천했다는 이유로 사퇴했지만, 김 회장 조카는 이와 경우가 다르다는 게 하나금융의 설명이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조카는 2004년 필기시험과 면접 등 정상적인 공개 채용절차를 통해 전담텔러(계약직)로 입행했다”며 “당시 110명이 입사했으며, 일정기간 계약직 근무 후 정규직 전환되는 조건으로 특별한 결격 사유가 없는 한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구조”라고 말했다.

김 회장 친동생 역시 두레시닝에 배송원으로 입사했으며, 입사 때부터 현재까지 계약직 신분이라고 하나금융은 설명했다.

입사 당시 급여는 월 150만원 수준였고 현재도 월 300만원 정도의 급여를 받고 있고 당시 전기기사 자격증, 산업안전 자격증, 소방설비사 자격증 등을 보유해 특혜채용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기자소개 조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8:54:09 수정시간 : 2018/03/14 18:54:0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