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자금 거래소 대표자나 임원 명의 계좌로 이체하는 수법으로 자금 빼돌려
  • 서울 여의도의 한 가상화폐 거래소 시세판을 시민이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검찰이 횡령 등의 혐의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한 가상화폐 거래소 3곳에 대한 압수 수색을 실시했다.

14일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정대정 부장검사)는 지난 12일부터 사흘에 걸쳐 서울 여의도의 중형 가상화폐 거래소 A사와 소형 거래소 2곳을 포함 총 3개 거래소에 대한 압수 수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들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회계와 관련한 자료를 확보해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검찰 등에 따르면 A사 등은 가상화폐 거래 고객의 자금을 거래소 대표자나 임원 명의의 계좌로 이체하는 수법으로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측은 아직 구체적인 횡령 액수를 특정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또 검찰은 A사 등이 가상통화 투자 명목으로 일반인들을 속여 자금을 모아 투자하는 등 불법적으로 자금을 모은 정황을 포착,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8:19:09 수정시간 : 2018/03/14 18:19:0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