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 철강에 대한 '관세 폭탄' 부과를 강행하면서 한국산을 관세 대상에서 제외하기 위해 정부가 어떤 카드를 꺼내들 지 주목된다.

1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미국은 관세 대상국에 대해 "수출품이 미국에 가하는 위협을 해소한다면 면제 협상을 할 수 있다"고 밝혀 소명을 거쳐 면제국을 추가할 수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미국무역대표부(USTR)와 한국을 관세 대상에서 제외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기 위해 전날 미국으로 출국했다.

산업부는 "여러 가지 시나리오에 따른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산업부는 김 본부장의 지난 방미 때 구체적인 통계와 자료를 갖고 미국을 설득한 게 어느 정도 효과가 있었다고 판단하고 있다.

다만 아직 미국의 의구심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부분이 있어 이런 점을 이번에 보완해 공략하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 무역확장법 232조에 근거해 한국산을 포함한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면제 협상 시한은 관세 조치가 발효하는 오는 23일이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6:13:33 수정시간 : 2018/03/14 16:13:3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