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울 중구 소재 가상화폐 거래소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전 세계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이 국제기준제정기구들에 암호화 자산에 대한 감시강화를 촉구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이날 로이터는 오는 19일과 20일 양일에 걸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를 위해 준비된 공동선언문(코뮈니케) 초안을 확인했다면서 위와 같이 밝혔다.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들은 공동선언문에서 암호 화폐 뒤에 있는 기술 혁신은 금융 시스템의 효율과 통합을 개선할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고 전제하면서 우려를 내비쳤다.

그들은 "암호 화폐는 사용자와 투자자 보호 및 탈세, 돈세탁, 테러자금 조달에 관한 문제를 야기한다"며 "또한 어느 시점에서 암호 화폐는 금융 안정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들은 이어 "우리는 국제기준제정기구들이 암호화 자산과 그 위험성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다자간 대응이 필요할지에 대해 평가하는 데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전 세계적으로 규제 기관들은 암호 화폐가 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에 사용될 뿐만 아니라 사용자에게 피해를 미치고, 국제 금융 시스템에 대한 신뢰를 약화할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5:12:11 수정시간 : 2018/03/14 15:12:1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