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산안센터 사업설명회. 사진=가스안전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충북 진천군에 설립한 산업가스안전기술지원센터(이하 산안센터)에서 13일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주요사업에 대한 기본방향과 취지를 설명했다.

산안센터는 독성가스 중화처리를 비롯해 안전기기 시험인증, 전문교육 등과 관련한 최신 인프라를 갖추고 국내 산업용가스의 안전관리를 총괄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가스안전공사는 이번 설명회에 참석한 독성가스 제조·충전사업자, 안전기기 제조사, 대규모 사용자 등 관련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올해부터 시작하는 주요업무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특히 산업, 독성가스 잔가스 처리 및 안전기기 시험인증 사업과 관련해서는, 대학 실험실과 사설연구시설에 방치된 가스용기가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조속히 회수해 처리할 수 있도록 공사와 공급자간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최락범 특수가스협회 전무는 “이번 설명회를 통해 산안센터에서 수행하는 주요 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졌다”며, “안전관리 사각지대 해소와 중소기업 신제품 개발 및 테스트, 해외 인증 취득 지원 등 중소기업의 해외 수출 교두보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4:20:48 수정시간 : 2018/03/14 14:20:4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