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중계 방송 지상파 3사 단독 공급, 전구간 이원화로 통신망 안정성↑
  • LG유플러스는 오는 6월 개최되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방송 회선을 국내 지상파 방송 3사에 단독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LG유플러스는 오는 6월 개최되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방송 회선을 국내 지상파 방송 3사에 단독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러시아 월드컵 방송 중계는 현지 경기장에서 국제통신망으로 전송된 방송을 LG유플러스 안양방송센터에서 받아 전용망을 통해 UHD 및 HD 화질로 지상파 방송 3사에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이번 방송 중계를 위해 러시아 월드컵 국제방송센터(IBC)와 LG유플러스의 안양방송센터를 500Mbps급의 해저 광케이블로 연결하고 전구간 이원화 방식으로 500Mbps의 예비회선(2회선)을 확보해 지진 및 각종 사고에 대비한 안정적인 통신망 지원 체계를 갖췄다.

이와 함께 △러시아 월드컵 IBC와 LG유플러스 안양방송센터간 이중 모니터링 체계 구축 △양방향 데이터 통신 구성 △24시간 방송중계 비상 상황 감시 및 지원 등 각 가정에 제공되는 중계 방송 영상에 예기치 않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했다.

LG유플러스의 방송 회선 단독 제공은 해저 광케이블을 이용한 안정적인 국제통신망의 확보 및 최적의 방송 시스템을 구축한 기술력과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2012년 런던올림픽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등 다양한 국제 및 국내 방송중계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이 바탕이 됐다.

공준일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전무)은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등에 이어 이번 러시아 월드컵 방송 회선을 제공하게 된 것은 네트워크의 안정성과 운용 노하우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아시안게임, 올림픽을 비롯한 다양한 국제 방송중계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희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4:14:39 수정시간 : 2018/03/14 14:14: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