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정부가 공공기관 채용비리에 밀려 억울하게 탈락했던 피해자들을 처음으로 구제한다.

13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한국가스안전공사는 2015∼2016년 신입사원 공채에서 탈락한 12명 중 8명을 올해 신입사원으로 채용해 구제하기로 결정했다. 나머지 4명은 그동안 다른 곳에 채용, 입사를 원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검찰 공소장과 판결문에 부정채용 피해자로 특정된 이들로, 앞서 가스안전공사 신입공채에 지원했지만 채용비리로 합격한 부정채용자들에 밀려 최종 면접 점수 등에서 불이익을 받아 불합격 통보를 받았다.

하지만 지난 1월 법원에서 채용비리 관련 사건 연루자들에 대한 판결이 확정, 재입사를 희망한 피해자은 이번에 구제받게 됐다.

지난해 정부는 18개 관계부처의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을 실시한 결과 1190개 기관·단체 중 946개 기관·단체(79.5%)에서 총 4788건의 지적사항을 적발했다. 부정청탁·지시 및 서류조작 등 채용비리 혐의가 짙은 109건은 수사의뢰했다.

정부는 당시 채용비리로 인한 부정합격자를 최소 100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들은 직접 기소되지 않더라도 관련 비리에 연루된 자가 기소되면 즉시 업무배제 후 퇴출할 예정이다. 또 피해자는 원칙적으로 구제하기로 했다.

정부는 지난 8일 공기업·준정부기관의 경영에 관한 지침을 개정, “채용비리가 발생한 공기업·준정부기관은 해당 채용비리로 인한 피해자를 파악해 적극적으로 구제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이에 따라 이번 가스안전공사를 시작으로 채용비리 피해자가 추가로 구제될 것으로 기대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3 14:43:40 수정시간 : 2018/03/13 14:43:4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