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아시아나항공의 기장이 비행 중에 여객기 안에서 말다툼을 벌인 일로 해고됐다.

13일 항공업계와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지난해 9월20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로마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조종석 안에서 다툼이 벌어졌다.

국토부에 따르면 해당 항공기가 이륙한 지 6시간 후에 기장끼리 조종을 인수인계하는 과정에서 말다툼이 불거졌다.

인천~로마 등 장거리 노선의 경우 기장 2명, 부기장 2명 등 총 4명이 조종석에 탑승하고, 1팀씩 교대로 운항을 맡는다. 교대 시에는 기장끼리 항공기 상태와 비행 상황 등을 인수인계하는 과정을 거친다.

아시아나항공의 A 기장은 당시 인천~로마 여객기 안에서 B 기장에서 인수인계를 요구했지만, B 기장은 운항 중이라는 이유로 부기장에게 인수인계를 하라고 말했고, 이에 A 기장이 반발하면서 언쟁이 발생했다.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아시아나항공 측은 해당 기장과 부기장 등을 상대로 진술을 받고 안전 규정 위반 여부를 조사했다. 국토부 또한 기장 2명과 부기장 2명 등을 불러 해당 사건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 조사 결과 두 기장은 운항 승무원으로서 준수해야 할 안전·운항 관련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국토부 측은 두 사람 모두에게 45일의 업무정지 처분을 사전 고지했다.

이와 관련, 문제가 된 두 기장은 국토부에 소명서를 제출한 상태로, 국토부는 조만간 이를 심사해 두 사람에 대한 최종 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최근 인사위원회를 열어 B 기장을 해고했으며, A 기장은 자진 사직하는 방식으로 회사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3 11:55:35 수정시간 : 2018/03/13 11:55:3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