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재국(왼쪽에서 세번째)평창군수와 정지아(왼쪽에서 네번째) 매일유업 상무가 평창군에 2018개의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매일유업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첫 메달을 기념하고, 성공개최를 기원하며 지난 12일 평창군을 방문했다. 매일유업은 평창군 보건의료원을 통해 평창지역 어르신 및 올림픽 관계자들을 위해 ‘소화가 잘되는 우유’ 총 2018개를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유제품 공식 서포터인 매일유업은 쇼트트랙 임효준 선수의 대한민국 첫 금메달 획득을 기념하며 ‘소화가 잘되는 우유’ 2018개를 전달했다. 매일유업은 남은 올림픽 기간 내 대한민국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할 때마다 지역을 선정하여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번 기부는 매일유업과 평창군이 지난 2015년부터 공동으로 노쇠 예방을 위한 건강관리 프로젝트 연구활동을 수행해 온 인연으로 진행됐다. 매일유업이 평창지역 어르신과 평창올림픽 자원 봉사자들에게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제공해 영양공급과 함께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응원하자는 취지다.

매일유업과 평창군 보건의료원은 평창군 노인들을 대상으로 영양섭취와 운동 중심의 맞춤형 건강관리 프로그램 임상연구 수행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해 9월 ‘지역사회 노인의 건강과 영양’ 이란 주제로 예방 건강관리 프로그램의 임상적인 효용성을 살펴보는 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소화가 잘되는 우유’는 평소 유당불내증과 더불어 소화능력 저하로 유제품을 통한 영양섭취가 불편한 고령층 소비자들을 포함해 누구나 건강하게 우유를 마실 수 있도록 매일유업이 지난 2005년부터 선보이고 있는 락토프리 우유다.

차별화된 공법으로 우유 성분 중 분자 크기가 작은 유당만을 분리·제거해 우유 본연의 풍미를 그대로 살렸다. 오리지널 제품과 일반우유 대비 지방을 절반으로 줄인 저지방 제품, 상온에서도 보관이 가능한 멸균 제품도 선보이며 편의성을 더욱 높여 국내 락토프리 우유 시장을 이끌고 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후원사로서 개최도시인 평창지역의 어르신 건강과 자원봉사자들을 위해 ‘소화가 잘되는 우유’ 기부해 뜻깊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와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의 메달 획득을 기원하고 매일유업 임직원 모두가 홍보대사라는 생각으로 응원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7:26:09 수정시간 : 2018/02/14 17:26:0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