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업비트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화면. 사진=업비트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가상화폐 거래소 앱 가운데 사용자가 가장 많은 서비스는 '업비트'로 나타났다.

업비트 운영업체인 ‘두나무’는 앱 조사 기관인 와이즈앱의 조사 결과를 인용, 이달 1주차에 업비트의 주간실제사용자수(WAU)가 118만9000여명으로 집계됐다고 사용자 수 1위를 차지했다고 14일 밝혔다.

WAU는 해당 주에 1번이라도 실제 서비스를 사용해 본 사람의 수를 의미하는 용어다.

사용자 수 2위는 '빗썸'(82만2000여명)이었고 이어 '코인네스트'(11만5000여명), '코인원'(3만8000여명) 순이었다.

두나무는 카카오가 지분 20%를 보유한 핀테크(금융과 정보기술의 융합 업종)업체로, 카카오 브랜드를 쓰는 주식 거래 서비스인 '카카오스탁'도 운영 중이다.

다만, 와이즈앱의 해당 조사 결과는 안드로이드폰만 대상으로 집계한 결과로, 아이폰 고객의 사용 실적은 반영되지 않았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7:14:14 수정시간 : 2018/02/14 17:14:1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