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말 주주총회와 이사회 거쳐 선임 예정…조성원 대표와 함께 각자 대표 체제로
  • 박영호 대표 내정자. 사진=조이시티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조이시티(대표 조성원)는 14일 이사회를 열고 3월 말 예정인 주주총회에서 박영호 전 네시삼십삼분 대표를 조이시티의 사내이사로 선임하고, 이사회에서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HN한게임에서 게임개발팀장을 지낸 박영호 내정자는 한국투자파트너스에서는 투자심사역으로 재직하며 카카오, 펄어비스, 액션스퀘어, 더블유게임즈 등의 투자를 진행했다. 이후 네시삼십삼분에 합류해 국내외 개발사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진행한 경험을 가진 인물이다.

이번 박영호 신임 대표의 선임으로 향후 조이시티는 조성원 대표와 박영호 대표의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된다. 이에 따라 조성원 대표는 게임 개발 및 사업 부문을 총괄하고 박영호 대표는 신규 투자와 글로벌 전략 부문을 총괄할 예정이다.

조성원 대표는 "박영호 대표 내정자와 함께 사업과 투자, 각 부문 간의 신속한 의사결정과 집행으로 회사의 경쟁력을 더욱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고은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6:41:03 수정시간 : 2018/02/14 16:41:0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