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검찰이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을 15일 소환한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자라는 의혹이 제기된 다스의 미국 내 소송비용을 대납한 혐의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15일 오전 10시에 이 전 부회장을 소환한다. 이 전 부회장은 검찰 측에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회장은 미국에서 다스가 BBK투자자문 전 대표 김경준씨를 상대로 투자금 140억원을 돌려달라는 소송을 진행할 당시, 삼성전자가 로펌 선임 비용을 대납하는 과정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측은 삼성전자가 업무와 별다른 연관이 없는 다스 소송비용을 대납한 것이 다스 실소유주를 밝힐 수 있는 주요 단서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5:45:47 수정시간 : 2018/02/14 15:45:4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