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롯데그룹이 신동빈 회장 실형 선고로 창사 51년만에 총수 부재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은 가운데 롯데지주는 임시 사장단 회의를 개최했다.

롯데는 14일 임시 사장단 회의를 긴급 개최해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비상경영위원회를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비상경영위원회에는 허수영 화학BU장, 송용덕 호텔&서비스BU장, 이원준 유통BU장, 이재혁 식품BU장으로 구성했으며, 롯데그룹의 주요 현안과 경영 활동을 차질없이 수행해나가기로 했다.

이날 황각규 위원장은 각 계열사 대표에게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임직원, 고객, 주주 등 이해 관계자들을 안심시키고 정상적으로 경영에 임해달라"고 주문했다.

황 위원장은 "명절을 맞아 협력사는 물론 직원들의 사기가 떨어지지 않도록 궁금한 점을 설명하는 등 세심한 배려를 해달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5:44:46 수정시간 : 2018/02/14 15:44:4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