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신요환 신영증권 대표. 사진=신영증권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신영증권이 지난해 퇴직연금 전 유형에서 가장 양호한 수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펀드평가사 에프앤가이드 조사 결과 지난해 말 기준 퇴직연금 수익률을 분석한 결과 신영증권은 확정급여형(DB)에서 2.99%, 확정기여형(DC) 6.12%, 개인퇴직계좌(IRP)는 6.00%의 수익률을 거뒀다.

이는 각 유형에서 가장 높은 수익률이다.

DB유형에서는 한화손해보험(1.96%)과 IBK연금(1.03%)이 신영증권 이어 성과가 우수했다.

DC유형과 IRP유형에서는 신영증권에 이어 삼성증권(5.19%)과 미래에셋대우(4.93%), 신영증권-메트라이프(5.19%). 대신증권(3.95%) 등이 좋은 성과를 냈다.

한편 DB유형에서 지난해 말 기준 업권별 총 적립금은 은행이 46조8267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생명보험사(32조1459억원)와 증권(22조7192억원), 손해보험사(9조1986억원) 순으로 적립금이 많았다.

DC유형의 경우 은행(27조5352억원)과 증권(6조2305억원), 생명보험사(5조6229억원), 손해보험사(1조1986억원) 등의 순으로 적립금이 많았다.

IRP유형은 은행(9조9316억원)과 증권(3조1608억원), 생명보험사(1조8357억원), 손해보험사(3735억원) 순이었다.

에프앤가이드 측은 "지난해 사업자별 퇴직연금은 대체로 부진한 성과를 보였다"면서 "증권업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수익률을 보인 반면, 은행업은 전반적으로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5:32:21 수정시간 : 2018/02/14 15:32:2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