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초동 삼성타운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국내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들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평균 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총 1위 삼성전자와 2위 SK하이닉스를 비롯한 IT·전기전자 업종은 실적이 크게 오른 반면, '사드 충격' 악재를 맞은 자동차·부품 업종은 영업익이 큰 폭으로 줄어들어 대조를 이뤘다.

1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 조사 결과 지난 9일 종가 기준 시총 상위 100대 기업 중 지난해 잠정실적을 발표한 81개 기업 실적 총합은 매출 1525조2456억원에 영업이익 155조566억원, 순이익 121조6861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2016년보다 11.7%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 45.8%와 48.5%씩 늘었다.

업체별로는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53조6045억원으로 압도적인 선두를 달렸다. 이어 SK하이닉스가 전년 대비 318.7% 급증한 13조7213억원을 기록하며 2위에 올랐다. 두 업체의 영업이익 합계는 전체 집계 대상 기업의 절반에 육박하는 43.4%를 차지했다.

이어 SK㈜ 5조8748억원, 포스코 4조6218억원, 현대차 4조5747억원, KB금융 4조159억원, 신한지주 3조8286억원, SK이노베이션 3조2343억원, LG화학 2조9285억원, 롯데케미칼 2조9276억원 등이 영업이익 10위내에 들었다.

지난해 영업적자를 낸 곳은 삼성중공업(5242억원)과 티슈진(154억원) 등 2곳 뿐이었다.

영업이익 증가폭이 가장 큰 곳은 미래에셋대우로, 2016년 32억원에서 지난해 6278억원의 영업익을 거둬 실적이 200배 가까이 불어났다.

업종별로는 제약·바이오의 영업이익 상승폭이 154.3%로 가장 컸다. 이어 증권과 IT·전기전자가 각 124.1%와 112.4%의 신장세를 기록하면서 전년 대비 2배 이상의 영업이익 신장세를 기록했다.

이에 반해 중국발 사드보복 악재 직격탄을 맞은 자동차·부품(-29.4%)과 공기업(-14.2%), 생활용품(-11.7%), 운송(-6.6%), 식음료(-4.6%) 등의 업종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줄어들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1:02:05 수정시간 : 2018/02/14 11:02:0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