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우리은행은 고객불편 최소화를 위해 차세대시스템 시행을 연기한다고 13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차세대시스템 시행을 위해 설연휴 기간 모든 금융거래를 중단하기로 하였으나, 명절 전후 이체 및 현금 거래량 증가와 이에 따른 고객불편을 최소화시키고, 거래안정성과 고객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시행시기를 연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설연휴 기간에도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 텔레뱅킹, 체크카드, ATM기 사용 등 모든 금융거래가 정상적으로 이용 가능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고객편의성을 최대한 높이고 고객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시점을 고려해 시행시기를 정할 예정이며, 확정되면 별도 공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조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3 11:03:46 수정시간 : 2018/02/13 11:03:4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