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1일 청량리역에 설치된 LG V30 체험존을 찾은 방문객이 LG V30의 차별화된 카메라 기능을 체험해보고 있다. LG V30는 6인치 대 스마트폰 중 가장 얇고 가벼운 디자인과 스마트폰 최초로 적용된 글라스 소재의 크리스털 클리어 렌즈, 저왜곡 광각 등 휴대 편의성과 최강 카메라 기능을 갖춰 누구나 손쉽게 전문가처럼 수준높은 사진을 촬영하게 해준다. 이번 체험존은 25일까지 계속된다.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LG전자가 기차로 겨울 여행을 떠나는 여행객들에게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 알리기에 나섰다.

LG전자는 11일 서울 청량리역에 64㎡ 규모의 LG V30 체험존을 설치했다. 25일까지 운영하는 이번 체험존에서 설 연휴, 방학 등을 이용해 고즈넉한 설경(雪景)과 역동적인 겨울 축제를 사진으로 남기고 싶어하는 여행객들을 사로잡는다.

체험존에서는 △6인치 대 스마트폰 중 가장 얇고 가벼운 디자인 △영화처럼 촬영할 수 있는 시네 비디오 △눈에 보이는 대로 자연스러운 저왜곡 광각카메라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 LG 페이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특히 LG전자는 겨울여행의 추억을 잘 담을 수 있도록 차별화된 카메라 기능과 사진 촬영시 알아두면 좋은 팁을 중점적으로 소개한다.

LG V30는 스마트폰 중 처음으로 카메라에 글라스 소재의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를 적용했다. 이 렌즈는 기존 플라스틱 렌즈보다 빛 투과율이 높아 피사체의 디테일까지 더욱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으며, 보다 정확한 색감과 사실적인 질감을 표현해 준다.

화면 가장자리 왜곡을 줄인 저왜곡 광각 렌즈는 사람 시야각과 비슷한 120도 화각으로 자연스러운 풍경을 촬영할 수 있게 한다. 눈 덮인 들판의 고요함, 산의 웅장함 등 겨울 풍경의 감동을 고스란히 담아내는데 최적이다.

LG V30는 6인치 대 스마트폰 중 가장 가볍고 얇아 세련미와 휴대 편의성을 모두 갖췄다. 무게는 158g, 두께는 7.3mm에 불과해 대화면 스마트폰은 크고 무겁다는 편견을 깼다.

LG전자는 겨울 풍경을 담고 싶어하는 고객들이 많아지면서 LG V30로 누구나 손쉽게 전문 사진가처럼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방법을 알리고 있다. 최근 블로그와 페이스북 등 SNS에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겨울 사진 잘 찍는 팁을 소개했다.

김주원 사진작가는 강원도, 전라북도, 충청남도 등을 여행하며 LG V30로 촬영한 사진들을 공개했다. 그는 사진 설명과 함께 △광각을 활용할 것 △피사체에 더 가깝게 다가갈 것 △다양한 시선으로 찍을 것 △설경에서는 노출을 높일 것 △파란 하늘이 나오도록 찍을 것 △후보정이 쉬운 DNG파일로 저장할 것 △전문가 작품을 따라해 볼 것 등 사진 잘 찍는 7가지 팁을 추천했다.

안병덕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정갈함과 역동성을 느낄 수 있는 겨울 여행에서 누구나 손쉽게 전문가처럼 찍을 수 있는 LG V30의 강점을 적극 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1 14:55:31 수정시간 : 2018/02/11 14:55:3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