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신세계그룹의 편의점인 이마트24 점포가 급증하고 있다. 개점 점포 수에서 폐점 점포 수를 뺀 순증 규모로는 편의점 '빅3'인 CU·GS25·세븐일레븐을 두 달 연속 제쳤다.

6일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이마트24의 점포는 전월 대비 95개 순증했다. 같은 기간 GS25는 84개, CU는 71개, 세븐일레븐은 25개 순증했다. 지난해 12월에도 전월 대비 순증 규모는 이마트24 86개, CU 44개, GS25 25개, 세븐일레븐 14개로 이마트24가 두 달 연속 가장 높은 순증세를 보였다.

빅3의 순증 규모가 줄어든 것은 최저임금 인상 등의 영향으로 편의점 운영 부담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특히 올해부터 최저임금이 16.4% 인상되면서 편의점 운영부담이 증가했지만 이마트24는 출범 당시 약속한 '3무정책'으로 영향을 덜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24는 과거 위드미에서 이마트24로 브랜드 리뉴얼(재단장)을 단행한데다 24시간 영업·중도해지 위약금·가맹점 수수료(로열티)가 없는 시스템을 진행하고 있다.

이마트24는 지난해 말 업계 4위인 미니스톱 점포 수를 넘어서기도 했다. 지난달 말 기준 편의점 점포 수는 CU 1만2574개, GS25 1만2513개, 세븐일레븐 9256개, 이마트24 2749개로 아직 빅3와의 점포 수는 격차가 있지만 가장 많은 순증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점차 격차를 줄여갈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6 14:47:47 수정시간 : 2018/02/06 15:19: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