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이마트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유통업계 자체상품(PB)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대형 가전 시장에 본격적인 ‘이마트 노브랜드’ 열풍이 불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의 PB는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프리미엄 식품을 주로 다루는 피코크, 일반적인 제품을 다루는 e브랜드, 저가로 승부하는 노브랜드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노브랜드는 "노브랜드는 단순히 저가 브랜드가 아니다"라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방침에 따라 매니아층을 형성할 정도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다.

이마트는 8일부터 전점에서 43인치(화면 대각선 길이 107cm) 풀HD 노브랜드 TV를 29만9000원에 판매한다. 노브랜드 TV는 지난해 9월에 출시한 32인치 TV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당시 32인치 제품은 HD(1366X768)급 사양이었지만 이번에는 화질을 풀HD(1920X1080)급으로 업그레이드 시킨 것이 특징이다.

이마트는 좋은 TV를 가장 저렴하게 만들 수 있는 제조사를 찾아 8000대 대량 주문으로 가격을 낮췄다. 이마트가 직접 기획하고 중국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 전문 가전기업이 만들었다.

178도 광시야각 디스플레이를 채용해 어느 위치에서도 동일한 색감과 선명한 화질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또 USB 메모리를 이용해 사진, 동영상, 음악을 즐길 수 있으며 HDMI 단자(포트)가 3개나 돼 주변기기를 편리하게 연결할 수 있다. 직하방식 LED 패널로 에너지 소모율을 줄여 에너지 효율 등급 1등급을 획득했다.

‘TGS’의 전문 서비스센터 100여곳에서 1년 동안 무상 서비스를 받을 수 있고, 이후 7년간 유상서비스로 제공한다.

이마트가 4개월 만에 노브랜드 TV 2탄을 선보인 이유는 ‘가성비’를 선택 기준으로 삼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실속형 서브 가전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2015년 전기포트와 1000원짜리 이어폰으로 시작했던 노브랜드 가전 제품은 현재 32인치 TV, 에어프라이어, 드라이어 등 총 30종으로 확대됐다. 매출 역시 2016년 대비 2017년 연 성장률이 26%, 2018년 1월의 전년 동기 대비 월 판매 성장률 53%를 기록했다.

이마트는 디지털·생활·주방가전 등 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종류의 가전 제품군을 선보이며 실속 소비를 추구하는 소비자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힐 예정이다. 지난 1월에는 테이블 블렌더(믹서기)를 출시했고 이달 중 전기 면도기와 오븐 토스터 등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반정원 노브랜드 가전 바이어는 “전통적으로 고가(高價) 영역에 속했던 가전 시장에도 ‘SPA 의류’와 같은 저가형 서브 가전 시장이 형성되고 있다”며 “올 연말까지 품목을 49종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5 10:01:28 수정시간 : 2018/02/05 10:01:2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