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전국적으로 한파가 이어지면서 편의점 핫팩 판매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편의점 CU(씨유)가 1월 한 달간 핫팩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지난 22∼28일 핫팩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가까이(92.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핫팩 매출은 직전 한주보다도 5.7배나 늘었다.

지역별 핫팩 매출 신장률을 보면 인천이 98.9%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이어 서울(78.4%), 충남(72.9%), 경기(60.7%) 순이었다.

최저기온이 영하 30도까지 떨어졌던 강원도의 핫팩 매출 신장률은 오히려 9.6%로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이에 대해 CU는 강원도 지역에서는 추운 날씨 탓에 아예 외부 활동을 자제하면서 핫팩 매출 성장률이 다른 곳에 비해 낮았던 것으로 분석했다.

올해 유독 추워진 날씨에 평창올림픽까지 앞두고 있어 핫팩 수요가 급증하자 주원료인 철분(철가루)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국내 철분 생산업체는 2곳에 불과해 대부분 핫팩 제조사가 이들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핫팩 제조사들이 1월 말 현재까지 공급한 물량이 이미 올 겨울 예상 공급량을 넘어선 상태"라며 "이런 추세가 이어진다면 철분 공급 부족으로 핫팩 생산에 차질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31 11:38:27 수정시간 : 2018/01/31 11:38:2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