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기봉 NH농협생명 사장(뒷줄 왼쪽에서 여섯 번째)과 김기주 부사장(뒷줄 맨 오른쪽)이 지역총국장들과 함께 2018년 사업추진 결의대회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생명 제공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NH농협생명은 지난 12~13일 양일간 수안보수련원에서 2018년 사업추진 결의대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결의대회를 통해 농협생명은 각 지역 총국별 성과목표를 부여함으로써 조기 영업추진 분위기 확립 조성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올해 농축협채널의 월납초회보험료 기준 보장성보험 목표는 202억원이다.

이날 행사에는 서기봉 사장과 김기주 부사장을 비롯해 지역총국장 등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해 영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으며 올해 상품개발 방향과 현장지원 계획을 공유했다.

서 사장은 “농축협 조기사업 추진을 통해 농업인에 대한 보험지원 서비스에 최선을 다하자”며 “올해도 농업인과 고객의 소리에 경청하는 자세로 행복한 라이프플래너로서 농협생명의 역할을 키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조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22:20:41 수정시간 : 2018/01/14 22:20:4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