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밀집지구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서울 지역, 특히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 아파트의 경매 열기는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법원경매 전문업체인 '지지옥션' 조사 결과, 이달 들어 12일까지 서울 아파트(주상복합 포함)의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104.1%로 집계됐다.

단순 2주간의 통계치긴 하지만 이는 지지옥션이 2001년 경매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월간 최고치였던 지난해 11월의 102.9%를 뛰어넘은 수준이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지난해 5월 101.5%로 고점을 찍고 이어 6월 부동산 대책 발표로 계속 하락, 8·2 대책이 나온 직후인 8월 91.5%로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후 9월부터는 다시 3개월 연속 상승했고, 12월엔 잠시 소폭 하락하더니 새해 들어 다시 낙찰가율이 역대 최고수준으로 솟아올랐다.

올해 들어 지난 12일까지 경매가 진행된 서울 지역 아파트 물건은 총 32건으로 이 중 20건(62.5%)이 낙찰됐다. 경쟁률을 가늠할 수 있는 평균 응찰자 수는 9.7명이었다.

이중에서도 특히 강남 3구 아파트의 낙찰가율은 같은 기간 평균 107.1%를 기록하며 강세를 보이고 있다. 강남 3구 낙찰가율로는 역대 최고였던 지난해 11월(107.0%)과 같은 수준이다.

올해 들어 지난 12일까지 경매가 진행된 강남 3구 아파트 물건은 총 11건으로 그중 7건(63.6%)이 낙찰됐고, 평균 응찰자 수는 9.4명이었다.

강남구 개포동 우성아파트 전용 80.5㎡는 응찰자 4명이 몰려 감정가 7억7000만원보다 1억이상 비싼 9억789만원에 낙찰됐다. 강남구 도곡동 도곡렉슬 아파트 전용 42.5㎡는 6명이 경쟁해 감정가 6억6000만원보다 7000만원 이상 비싼 7억3888만원에 낙찰됐다.

또 서초구 반포동 반포동피카소빌 아파트는 14명, 서초구 방배동 방배금강 아파트는 12명의 낙찰자가 몰리면서 모두 낙찰가율이 100%를 돌파했다.

이달 초 경매 시장에 나온 강남구 세곡동 '강남 LH 1단지' 전용면적 59.9㎡ 아파트는 감정가가 6억6400만원에 총 14명의 응찰자가 몰렸다. 특히, 이 아파트 경매에서는 낙찰자가 매각가를 79억2999만원으로 잘못 써내 낙찰을 받은 바람에 입찰보증금 6000만원을 날린 해프닝도 발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15:14:34 수정시간 : 2018/01/14 15:14:3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