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현상 효성나눔봉사단장(오른쪽에서 세 번째)과 52기 신입사원들이 1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내 노을공원에서 ‘사랑의 숲 가꾸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효성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효성그룹은 효성 신입사원 300여명과 임원 15명이 지난 1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내 노을공원에서 ‘사랑의 숲 가꾸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효성에 입사하면 효성의 일원으로서 첫 대외활동으로 봉사를 하는 것이 이 회사의 전통이다.

이날 신입사원들과 임원들은 숲 가꾸기의 일환으로 노을공원 내 매립지 사면에 심을 나무들을 기르는 나무자람터의 배수로 정리 작업과, 나무를 심을 예정인 땅이 겨울에 얼지 않도록 낙엽으로 덮어주는 낙엽분토 작업을 했다.

조현상 효성나눔봉사단장(사장)을 비롯한 경인지역 임원들은 봉사활동에 함께 참여했다. 조 사장은 2015년부터 매년 신입사원 봉사활동을 함께 해 왔다.

효성그룹 관계자는 "효성이 신입사원 입문교육 프로그램 중 사회공헌 활동을 우선하는 이유는 입사와 동시에 사회공헌 의식을 함양하고, 효성의 핵심가치 중 하나인 책임의식을 체득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효성은 2013년부터 입사하는 모든 신입사원의 입문교육 기간에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2 20:44:40 수정시간 : 2018/01/12 20:44:4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