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맥도날드 직원들과 로날드 맥도날드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와 격려의 의미로 행복의 버거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맥도날드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맥도날드가 지난 2013년 시작된 사회공헌활동인 '행복의 버거' 캠페인을 통해 지난 5년간 20만여개의 행복의 버거를 기부했다고 12일 밝혔다.

맥도날드는 지난 2013년 10월 인천 지역의 아동보육시설에 행복의 버거 100인분을 전달한 것을 시작으로 전국 지역아동센터에 매주 800여개의 행복의 버거를 전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전국 아동복지시설의 어린이들, 병원에서 일상을 보내야 하는 어린이 환우와 가족들, 그리고 새터민들 등 다양한 기관과 단체 1700곳에 행복의 버거를 전달해 왔다.

최근에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공식 파트너사로서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노력하는 자원봉사자들에게 행복의 버거를 건네왔다.

맥도날드의 최고행복책임자(CHO)인 로날드 맥도날드가 함께 찾아가 마술쇼와 게임 등 다채로운 즐길 거리를 통해 어린이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하기도 했다.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대표는 "지난 5년간 행복의 버거 캠페인을 통해 한국 사회의 다양한 이웃들에게 의미 있고 든든한 한 끼를 제공해 기쁘다"며 "앞으로도 맥도날드는 관심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사랑을 실천하고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2 10:36:15 수정시간 : 2018/01/12 10:36:1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