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EV' 등 친환경차 활용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개발 검토
  • 현대차(위)로고와 그랩 로고.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자동차가 동남아시아 모빌리티 서비스 최선두업체인 그랩(Grab)에 투자를 단행한다. 동남아 공유경제 시장을 정조준하겠다는 목표다.

현대차는 그랩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 상호협력하기로 하면서 동남아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고 11일 밝혔다.

'동남아판 우버'로 불리는 그랩은 2012년 세워진 회사로, 동남아 차량 호출(카 헤일링) 서비스 시장의 75%를 점유하고 있다. 동남아 8개국 168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랩에 등록된 운전자는 230만명으로, 하루 평균 운행 건수는 350만건이다.

현대차는 그랩의 비즈니스 플랫폼과 연계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여 동남아 모빌리티 시장 내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또한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역량과 기술도 내재화해 그룹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모색하겠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앞으로 싱가포르를 비롯해 동남아 지역에서 이뤄지는 차량 호출 서비스에 현대차 공급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공동 마케팅과 함께 ‘아이오닉EV’ 등 친환경차를 활용한 차별화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개발도 검토하기로 했다.

현대차 측은 “친환경차를 활용한 차량 호출 서비스는 최근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정책 등과 맞물려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양사는 또한 공동 프로젝트 수행을 통해 차량, 이용자, 주행 여건 등 각종 정보를 취합해 서비스 및 사양 개발에 활용하기로 했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 부사장은 “동남아 시장에서 축적된 그랩의 서비스 경쟁력과 현대차의 친환경차 기술 경쟁력이 결합돼 모빌리티 서비스에 혁신을 불러오게 될 것”이라며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모색, 전 세계 공유경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1 16:07:20 수정시간 : 2018/01/11 16:07:2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