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오리온은 기존 제품 대비 품질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바나나 초코파이情’ 리뉴얼 제품을 출시했다. 이번 리뉴얼은 오리온이 지난해부터 전사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고객의 소리 이해하기’ 캠페인을 통해 수집한 소비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결과다.

9일 오리온에 따르면 바나나 초코파이情의 품질 수준을 업그레이드 했지만 가격과 중량은 그대로 유지했다.

바나나 초코파이는 지난 2016년 오리온이 창립 60주년을 기념해 초코파이 탄생 42년 만에 처음으로 내놓은 자매제품이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과일인 바나나를 사용해 남녀노소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식품업계에 ‘바나나’ 열풍을 불러 일으켰다.

오리온 관계자는 “소비자들에게 더욱 맛있는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리뉴얼을 단행했다”며 “파이 시장에서 바나나 초코파이 바람을 다시 한번 불러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09 10:35:03 수정시간 : 2018/01/09 10:35:0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