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월 두 차례 걸쳐 기륭-여수 항로에 투입
  • 스타크루즈선사의 '아쿠아리우스'(Aquarius)호.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대형 크루즈 선박 '아쿠아리우스'(Aquarius)호가 승무원과 여객 등 2000여명과 함께 오는 4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전남 여수를 찾는다.

해양수산부는 아시아 대표 크루즈선사인 스타크루즈선사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올해 상반기 5만톤급 크루즈 아쿠아리우스호를 기륭-여수 항로에 투입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스타크루즈선사는 홍콩과 대만 등을 모항으로 하는 크루즈 선사로, 1993년 세워진 뒤 동남아 항로 중심으로 운영됐다. 이 선사엔 5~7만톤급 크루즈 4척이 운항하고 있으며, 2020년 추가 투입을 목표로 20톤급(승객 5000명 탑승 가능) 크루즈 2척을 추가 건조하는 등 사업 범위를 넓히고 있다.

기륭-여수 항로에 배치된 아쿠아리우스호는 여객 1511명, 승무원 756명을 태울 수 있다. 이 배는 오는 4월22일가 6월24일 두 차례 대만 기륭항을 출발해 여수항으로 입항한다. 이후 여수와 순천지역을 둘러본 뒤 일본 나가사키를 거쳐 기륭항으로 되돌아가는 5박6일 일정으로 운항한다.

아쿠아리우스호에 타는 여객은 개별 관광객으로 여수 해상케이블카와 레일바이크를 체험할 예정이다. 순천 낙안읍성과 순천만 정원을 비롯, 여수 박람회장에서 빅오쇼도 관람한다.

이에 해수부는 아쿠아리우스호 첫 항해에 앞서 선사 관계자가 여수항 입항여건과 여수·순천 주요 관광지 등을 둘러볼 수 있도록 방문을 요청했다. 선사 측은 1월 중 실사단을 파견할 계획이며, 성과에 따라 입항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다.

엄기두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대만·홍콩·일본 등 해외 현지에서 포트 세일즈 행사를 적극 추진, 해외 크루즈 선박 입항 유치에 노력하겠다"며 "관련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기항지의 매력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관광 프로그램을 마련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수부는 크루즈 시장 다변화를 위해 지난해 3월부터 지자체와 항만공사 등 관계기관과 함께 대만·일본 등에서 포트세일즈 행사를 벌이고 있으며, 지난 3월 대만 최대 여행사인 라이언여행사와 '마제스틱 프린세스 호'(14만톤·정원 3560명) 부산항 입항을 확정 지었다. 마제스틱 프린세스 호는 오는 3월 부산항에 들어온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02 14:17:40 수정시간 : 2018/01/02 14:17:5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