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하이트진로가 과일소주의 인기 바람을 타고 수출전용 과일리큐르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해외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27일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이번에 출시하는 ‘자두에이슬(영문명 JINRO PLUM)’은 자몽에이슬, 청포도에이슬 이후 3번째로 선보이는 과일리큐르다. 다만 시장상황을 고려해‘자두에이슬’은 수출전용으로만 출시해 내년 1월부터 해외 현지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2015년 10월 태국에 자몽에이슬 수출을 시작으로 동남아지역과 중국·미국 등 해외시장을 과일리큐르의 새로운 돌파구로 개척하고 집중한 결과 지속적으로 수출량이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의 2016년 과일리큐르 제품 수출물량은 217만병이었으나 올해 1월에서 11월까지의 수출 물량은 이미 두 배 가까이 늘어난 429만병으로, 올해 말까지 450만병 달성이 충분할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했다.

특히 올해 ‘청포도에이슬’수출 물량은 175만병으로 지난해 20만병에 비해 8배가 넘는 성장세를 보이며 과일리큐르 제품 해외판매에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선보이는 ‘자두에이슬’은 참이슬의 깨끗함과 자두의 상큼하고 달콤한 맛이 최고의 조화를 이룬 13도의 리큐르 제품으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고 기존 과일주 제품과의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특히 ‘자두에이슬’은 사전 글로벌소비자 시음평가에서 과일리큐르 제품의 핵심 경쟁력인 ‘맛’ 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소주와 과일 맛의 어울림은 물론 해외시장에서는 신맛 보다는 단맛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 다른 과일리큐르(사과, 키위 등)의 맛 비교에서도 우위를 차지했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장은 “자두에이슬 출시로 글로벌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과일리큐르 제품 공략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현지인들이 선호하는 음용패턴을 분석하고 이에 맞는 전략을 통해 글로벌시장에서 한국 술의 우수성을 알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27 10:13:04 수정시간 : 2017/12/27 10:13:0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