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스낵 상품.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우리나라 김 수출액이 사상 최초 5억 달러(약 5391억원)를 돌파했다. 연간 5억 달러가 넘는 김을 해외에 수출한 것은 우리나라가 처음이다. 해양수산부는 오는 2024년까지 김을 수출 10억달러(약 1조782억원) 규모의 글로벌 식품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방침이다.

26일 해수부에 따르면 이달 20일 기준 우리 김 수출액은 5억 달러(약 5391억원)를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출 물량 또한 2만톤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김은 우리나라와 일본 등에서 밥 반찬으로 주로 소비됐다. 하지만 최근 해외에선 감자 칩이나 팝콘 등을 대체하는 저열량 건강 스낵으로 인기를 끌면서 김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다.

이에 2007년 6000만 달러에 불과하던 우리 김 수출액은 2010년 1억 달러를 달성한 뒤 연이어 2억 달러(2012년)와 3억 달러(2015년)를 빠른 속도로 돌파했으며, 올해 5억 달러까지 달성하면서 대표 수출 식품으로 부상했다.

  •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우리 김이 가장 많이 수출되는 나라는 일본이다. 올해 일본엔 1억1332만달러 어치의 김이 수출됐다. 이는 지난해 대비 48% 증가한 수치다. 이어 중국 8692만달러(30.5%↑), 미국 8358달러(23.1%↑) 순이다. 최근엔 러시아(1600만 달러, 276.5%↑)와 독일(700만 달러, 174.5%↑)로의 수출 성장세도 두드러지고 있다.

우리 김이 수출되는 나라도 점차 많아지는 추세다. 2007년엔 49개국에 불과했으나 10년 만에 109개국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 동남아시아에서부터 유럽까지 수출국이 다변화됐다는 게 해수부의 설명이다.

앞서 해수부는 김을 2024년까지 수출 10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식품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목표 아래 지난 9월 '김 산업 발전방안'을 발표했다.

이후 수출 시장 다변화를 위해 '수산물 수출지원센터'를 확대하고, 16개 주요 수출국에서 우리 수산식품 판촉행사인 '케이씨푸드 세계 주간(K.SEAFOOD Global Week)'를 진행하는 등 홍보 활동을 강화했다.

이 같은 노력에 지난 7월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에선 우리나라가 제안한 '김 제품 규격안'이 아시아 규격으로 채택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 '김맥데이'에서 강준석(오른쪽) 차관이 김 수출의 가능성을 강조하면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해수부는 김을 글로벌 식품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김 수출가공 클러스터 조성, 빠르게 성장하면서도 질병에 강한 신품종 개발·보급, '김맥(김+맥주·주류)프로젝트' 등의 행사를 열어 김 소비 붐을 조성하기로 했다.

강준석 해수부 차관은 "김은 생산-가공-유통 등 산업 전 과정이 국내에서 이뤄져 수출에 따른 경제적 효과가 대부분 국내에 귀속돼 지역경제에도 기여하고 있다"면서 "김 산업 발전방안 수립 첫해에 역대 최고 수출실적을 달성한 만큼, 이 흐름을 이어 2024년까지 김 수출액 10억 달러를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26 13:46:38 수정시간 : 2017/12/26 13:46:3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