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파리바게뜨 제빵사 70명이 그동안 받지 못 한 임금 차액 보상을 위해 정규직 지위를 확인해달라고 파리바게뜨 본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8일 민주노총 산하 파리바게뜨지회 임종린 지회장은 "제빵사 노조 소속 조합원 70명이 6일 서울지방법원에 '근로자 지위 확인'소송을 냈다"고 밝혔다. 임 지회장은 "1차로 70명이 소송에 참여했고 향후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법정에서 제빵사들의 지위를 다시 확인받고 그동안 본사 직원과의 임금 차액에 대한 보상을 청구하기 위해 소송을 제기했다.

임 지회장은 "고용노동부가 '본사가 제빵사를 불법 파견했다'고 결론 내린 것은 제빵사들이 본사 직원이어야 한다는 의미"라며 "소송과 별개로 본사와의 대화는 계속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본사는 정부의 직접고용 시정지시 대상인 제빵사 5309명을 직접 고용하지 않고 3자 합작법인인 '해피파트너즈'를 통한 고용을 추진하고 있다.

시정지시 대상 가운데 직접고용을 반대하는 이들에게는 동의서도 받고 있다. 동의서를 받으면 1인당 1000만원으로 책정된 과징금 부담에서도 벗어날 수 있다. 본사와 노조는 다음주 중 대화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

한편 고용부는 지난 5일 제빵사 직접고용 시정지시 이행 기한 만료에 따라 파리바게뜨에 사법조치와 과태료 부과 절차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7:16:45 수정시간 : 2017/12/08 17:16:4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