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한국 토요타 자동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한국 토요타 자동차는 지난 4일 송파 안전체험 교육관에서 ‘어린이 교통안전·환경교실’ 후원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한국 토요타 자동차는 2006년부터 진행해 온 ‘친환경 및 교통안전 참여학습’에 한국 어린이 안전재단의 ‘찾아가는 안전 체험교육’을 병합, 교통안전과 관련한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에 발판을 다졌다.

한국 토요타 자동차는 앞으로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에겐 교통안전 인형극, 급정거 버스체험, 안전띠의 중요성과 안전한 승·하차를 담은 ‘교통 안전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고학년 학생에겐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환경 보호 운동과 함께 공기정화식물 만들기 체험 등의 기회를 마련하는 데 힘쓸 방침이다.

요시다 아키히사 한국 토요타 자동차 사장은 “교통안전과 환경은 한국 토요타 자동차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한 분야”라며 “이 같은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어린이들이 더욱 건강하면서도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3:35:46 수정시간 : 2017/12/08 13:35:4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