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신세계그룹은 내년 1월부터 근로시간을 단축하여 주 35시간 근무제로 전환한다고 8일 밝혔다. 우리나라의 법정 근로시간은 주 40시간이다. 주 35시간 근무는 유럽 및 해외 선진기업에서나 볼 수 있는 근무형태다.

신세계그룹의 주 35시간 근무제는 대한민국 대기업 최초로서 유통업계는 물론 국내 기업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신세계에 따르면 주 35시간 근로제가 시행되면 신세계 임직원은 하루 7시간을 근무하게 되며,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하는 ‘9-to-5제’를 시행하게 된다.

또 업무 특성에 따라 8시 출근 후 4시 퇴근, 10시 출근 후 6시 퇴근 등으로 유연하게 적용하며, 점포의 경우 근무스케줄을 조정해서 전 직원의 근로시간이 1시간씩 단축된다.

신세계 근로시간 단축의 가장 큰 특징은 임금의 하락없는 근로시간 단축이다. 근로시간을단축하면서도 기존 임금을 그대로 유지함은 물론이고, 이에 더해 매년 정기적으로 시행되는 임금인상 역시 추가로 진행한다는 점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 근로시간단축은 2년전부터 체계적으로 준비해온 장기 프로젝트의 결과물” 이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의 장시간 근로문화를 개선해 임직원들에게 ‘휴식 있는 삶’과 ‘일과 삶의 균형’을 제공하고, 선진 근로문화를 정착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마트 등의 경우 영업시간 단축을 병행해, 근로시간 단축 혜택을 파트너사와도 함께 나눔은 물론 중소상인과의 상생에도 앞장 설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1:42:50 수정시간 : 2017/12/08 11:42:5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