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NH농협은행 본사에서 데이빗 루터(David Rutter) R3CEV 회장(왼쪽)과 이창기 농협은행 핀테크사업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NH농협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NH농협은행은 세계 최대 규모의 블록체인 컨소시엄인 R3CEV에 가입했다고 8일 밝혔다.

R3CEV는 블록체인 기술 개발업체인 R3를 중심으로 글로벌 금융회사들이 참여하는 컨소시엄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금융업무에 적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테스트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블록체인 기술을 상용화한 경험이 있는 핀테크기업들과도 기술제휴와 공동연구를 진행해 블록체인 기술력을 함양하고 시범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R3CEV의 데이빗 루터(David Rutter) 회장은 “농협은행이 컨소시엄에 합류한 것을 환영한다” 고 전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컨소시엄 가입으로 기술을 습득하고 농협이 가진 금융, 경제 등의 다양한 분야에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08:51:28 수정시간 : 2017/12/08 08:51:2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