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과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8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LH경기지역본부에서 '일자리창출 활성화를 위한 LH 상생협력보증 운용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기보와 LH는 LH 협력기업에 총 40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을 지원하는 등 일자리창출과 상생협력 지원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LH의 주택·주거산업은 대표적 융합산업으로 IOT, 원격관리 시스템 등 ICT와 건축기술을 이용해서 주거복지, 도시환경분야 등의 주요현안을 해결하고, 새로운 시장과 일자리를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되는 산업이다.

이번 특별출연 협약보증의 대상기업은 LH에서 추천하는 △일자리창출기업 △4차산업혁명 관련기업 △LH상생협력 대상기업 등으로 기업당 지원한도는 30억원이다.

이를 위해 LH는 기보에 특별출연금 20억원을 납부하고 기보는 출연금의 20배인 400억원까지 보증지원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기보는 보증비율 우대, 보증료 감면 등 우대지원을 통해 기업의 금융 부담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협약은 LH가 우수 협력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위해 출연하는 것으로, 공기업과 중소기업 동반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보 김규옥 이사장은 “기보는 주거·주택산업을 향후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기술이 융·복합되는 중요한 산업으로 인식하고, 이번 협약을 통해 관련기업의 발굴과 육성에 총력을 기울임으로써 일자리창출과 미래성장동력 확충을 위한 지원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08:51:01 수정시간 : 2017/12/08 08:51:0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