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해킹 후 사태 수습을 위해 24시간 운영 중단 공지를 올리고 홈페이지 문을 닫은 비트코인 채굴장 '나이스해시' 메인 화면. 사진=나이스해시 홈페이지 직접 갈무리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클라우드 기반의 비트코인 채굴 마켓플레이스인 '나이스해시'가 해커 공격을 받아 650억원대의 천문학적인 피해를 입었다.

7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나이스해시는 6일(현지 시간)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을 통해 해커들이 시스템에 침투해 가상지갑에서 비트코인을 훔쳐갔다고 밝혔다.

나이스해시는 도난당한 비트코인의 정확한 규모를 파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24시간 동안 운영을 중단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나이스해시 웹사이트에 접속하면 서비스가 불가능하다는 공지와 함께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에도 해당 페이지의 링크가 게시돼 있다.

미국 가상화폐 정보업체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나이스해시 이용자들은 가상지갑 계정 계산을 통해 피해액이 6000만여 달러(약 655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한편, 마르코 코발 나이스해시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해킹 사건과 관련, 아직 어떠한 언급도 내놓고 있지 않다.

나이스해시는 비트코인 채굴자들과 컴퓨팅 용량을 할애할 수 있는 이들 간의 연결을 지원하고 있는 업체로, 컴퓨팅 용량 제공자들에게 정기적으로 비트코인을 지급하고 있다.

앞서 신생 가상화폐 업체인 '테더' 역시 지난달 해킹 공격으로 3000만 달러(약 330억 원) 상당의 '디지털 토큰'을 도난당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19:11:51 수정시간 : 2017/12/07 19:11:5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