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평창스니커즈.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롯데가 출시한 평창롱패딩에 이어 평창스니커즈의 인기가 사전예약 단계부터 뜨겁다.

롯데백화점은 평창 스니커즈가 6일 만에 예약자 수 2만명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평창 스니커즈의 사전 예약을 받고 있다. 전날 마감 기준 예약 수량은 초기 준비 수량 5만족의 60%인 3만족을 넘어섰다.

평창 스니커즈는 롯데백화점이 평창 롱패딩에 이어 좋은 품질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기 위해 기획한 상품이다. 천연 소가죽 소재로 제작돼 사이즈는 220mm부터 280mm까지 10mm단위다. 신발 뒤축에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슬로건 'Passion. Connected'를 새겨져 있다. 가격은 1족 5만원으로 소가죽 소재 다른 스니커즈보다 50~70% 저렴하다.

정동혁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기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백화점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총괄 라이선스 사업권자로서 ‘평창 롱패딩’, ‘평창 스니커즈’를 비롯해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역대 올림픽 인기 아이템이었던 장갑을 한국문화인 ‘손가락 하트’ 와 접목한 손가락 하트 장갑은 출시 한달 만에 1만개가 판매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20여종이 넘는 마스코트 인형과 스노우볼, 마그넷 등은 외국인 고객에게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14:34:03 수정시간 : 2017/12/07 14:34:0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