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EU가 발표한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 17개국.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는 우리나라가 유일하게 포함된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에 오른 국가들 사이에서 항의가 잇따르고 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파나마 정부는 6일(현지시간) 자국이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데 대한 항의의 표시로 EU 대사를 소환했다.

이와 관련 우리나라 외교부는 7일 EU측을 적극적으로 설득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획재정부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우리 주벨기에EU대표부를 통해 우리측 입장을 전달하고, 명단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EU측을 설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후안 카를로스 바렐라 파나마 대통령은 EU의 조치가 불공정하다고 비판했고, 둘시디오 데 라 과르디아 파나마 경제재무장관은 트위터에서 “EU의 독단적이고 차별적인 결정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조세회피 블랙리스트에 오른 몽골 역시 EU에 의한 블랙리스트 등재를 ‘오해’로 규정했다.

쿠렐바타르 치메드 몽골 재무장관은 AFP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세금과 법 규제가 유리한) 역외국가가 아니다”며 몽골이 블랙리스트에 오른 이유는 단지 세금에 관한 정보와 자료를 확보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카지노 산업이 발전한 마카오는 성명을 통해 “EU의 결정은 편향적이고 실제 상황을 반영하고 있지 않다”며 “마카오는 국경을 넘나드는 조세 회피와 맞서려고 EU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활발히 협력해왔다”고 강조했다.

또 튀니지 관리들은 AFP에 “튀니지는 재정정책에 대한 모든 간섭을 거부한다”며 EU를 향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블랙리스트 발표에 대한 항의가 계속 이어지면서 EU는 작지 않은 부담을 안게 됐다.

EU는 지난 5일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로 17개국을 발표하면서 EU 회원국 및 관련국, EU 자치령 지역을 제외해 공정성 논란을 자초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현재 EU는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 국가에 어떤 불이익을 줄지 결정하지 못한 상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14:00:05 수정시간 : 2017/12/07 14:00:0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