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카카오뱅크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카카오뱅크는 7일 금융자동화기기(이하 ATM) 수수료 면제 정책을 내년 6월 30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앞서 7월 출범한 카카오뱅크는 당초 올해 연말까지만 ATM 수수료를 면제할 계획이었지만, 고객의 ATM 사용도를 고려해 내년 6월까지 연장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뱅크 고객은 내년 6월 30일까지 금융결제원 현금지급기(CD) 공동망에 참여한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증권사, 새마을금고, 신협을 비롯해 나이스핀링크, 효성, 롯데피에스넷, 한국전자금융 등 밴(VAN) 사업자의 ATM 총 11만4천 대에서 따로 수수료를 내지 않고 입출금·이체 등 거래를 할 수 있게 됐다.

ATM 제휴도 확대해 내년 1월부터는 한네트, 청호이지캐시, 에이티엠플러스 3곳의 현금지급기 6천 대에서도 수수료가 면제된다. 사실상 전국의 모든 ATM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된 셈이다.

11월 말 기준으로 카카오뱅크의 누적 고객 수는 465만명, 총 여신은 4조500억원, 총 수신은 4조5200억원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일상에서 더 쉽게, 더 자주 이용하는 나만의 은행이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09:36:46 수정시간 : 2017/12/07 09:36:4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