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신세계프라퍼티가 문화 체험과 휴식이 가능한 공간으로 지난 5월 말 선보인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이 오픈 6개월 만에 코엑스몰 상권을 바꿨다.

코엑스몰의 중심인 센트럴플라자 공간에 총 면적 2800㎡에 2개 층으로 만들어진 ‘별마당 도서관’은 13m 높이의 대형 서가, 6만권이 넘는 책, 해외 잡지를 비롯한 600여 종의 최신잡지 코너, 최신 e-book 시스템까지 갖춰졌다. 이 공간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인문학 사랑'이 담긴 곳으로 오픈 초기부터 이목을 끌었다.

책을 읽는 공간 외에도 강연, 공연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서의 기능까지 갖췄다. 이는 신세계프라퍼티가 지난 6개월 간 아낌없는 투자를 통해 별마당 도서관을 운영한 결과다.

신세계프라퍼티는 별마당도서관 오픈 당시 책 5만권 구입을 비롯해, 도서관 운영을 위해 책 3만권을 추가 구입하는 등 지금까지 구매한 책 수가 8만권을 넘었다. 책 구입비로만 한 달에 2000만원 가까운 비용을 지출하고 있다.

6개월 동안 1억원 이상을 책 구입비로만 투자한 것으로, 인건비 및 기타 운영비용까지 합하면 7억원을 훌쩍 넘는다. 비용 외적으도 문학, 취미실용, 인문, 경제경영, 아동 등 다양한 분야의 책들이 균형있게 서가에 진열될 수 있도록 도서 구매에서부터 분류, 보관 등 관리에 힘쓰고 있고, 신세계프라퍼티 내 별도의 담당자를 둬 별마당 도서관에서 매월 다양한 문화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별마당 도서관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열린 도서관’으로 오픈 초기부터 시민들의 책 기부도 받아 진정한 의미의 나눔과 참여형 공간으로 거듭났다. 별마당 도서관의 도서 기부 캠페인을 통해 시민들이 기부한 책이 4만 5000권에 육박할 정도로 시민들의 참여율이 높다.

별마당 도서관은 도서기부의 명소 외에도 다양한 강연과 주말마다 진행되는 클래식 공연을 체험할 수 있는 문화 공간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지난 6개월 동안 총 90여 차례에 이르는 다양한 강연과 공연이 진행돼 시민들이 찾는 명소로 자리잡았다.

별마당 도서관의 높은 인기는 SNS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인스타그램에는 ‘별마당 도서관’을 주제로 한 컨텐츠가 일 평균 300개 가까이 등록되고 있고, 관련 콘텐츠 수는 총 5만 건을 넘어섰다. 별마당 도서관 전경 사진을 비롯해, 책 사진, 서가 사진을 올리기도 하고, 각종 강연, 공연 영상을 공유한다.

별마당 도서관의 인기에 힘입어 전체 코엑스몰 상권도 살아나고 있다. 별마당 도서관의 집객효과로 자연스럽게 스타필드 코엑스몰을 찾는 고객들이 크게 늘었고, 코엑스몰에 입점한 음식점, 카페, 옷가게, 상점 등을 찾는 고객 역시 자연스럽게 증가한 것이다.

실제 코엑스몰에서 빌리엔젤 매장을 운영 중인 정성현 매니저는“별마당 도서관이 생긴 후 코엑스몰을 찾는 사람들이 크게 늘어 지난해 대비 매출이 50% 이상 늘었다.”며 “별마당 도서관이 크게 이슈화되면서 별마당 도서관 인근 매장들의 매출 역시 평균 30%이상 늘어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별마당 도서관이 생기기 전 먼저 오픈한 이마트24 코엑스몰1호점 역시 별마당 도서관이 생긴 후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일반 이마트24 매출 증가율 대비 2배 이상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코엑스몰이 다시 활성화되면서 기업들의 광고 요청도 끊이지 않고 있다. 코엑스몰 기둥 영상 광고의 경우 9월, 10월 전체 광고를 완판했는데, 이는 전년 대비 3배 이상 판매가 늘어난 수치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앞으로도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별마당 도서관을 국내 뿐 아니라,해외에서도 찾아 오는 관광과 문화의 명소로 만들 계획이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별마당 도서관 오픈 후 6개월 간, 스타필드 코엑스몰을 방문한 고객수가 1천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내부적으로 추산하고 있다”며 “별마당 도서관은 침체된 코엑스몰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첫 단추였으며 앞으로도 스타필드 코엑스몰이 더욱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6 06:00:18 수정시간 : 2017/12/06 06:00:1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