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올해 주요 대기업들이 대체로 실적이 호조됐지만 기부금은 13%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매출 기준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분기 보고서를 제출하고 기부금 내역을 공시한 257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1~3분기 기부금 집행 규모는 총 978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조1299억원)보다 13.4%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올들어 국내 500대 기업의 영업이익이 38.1%나 늘었으나 기부금은 되레 감소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1705억원을 기부해 지난해보다 39.8%(1125억원)나 줄었다.

삼성생명은 지난해 247억3800만원에서 올해는 1억4400만원에 머물러 무려 99.4%(246억원) 감소했다. 삼성물산(70.1%)과 삼성화재(80.1%) 등도 지난해 대비 큰 감소율을 기록했다.

KT&G(-188억원, -79.0%), GS칼텍스(-170억원, -81.5%), 우리은행(-140억원, -39.0%) 등도 올들어 기부금을 100억원 이상 비교적 큰 폭으로 줄였다.

반면 기부금을 늘린 곳은 257곳 중 124곳(48.2%)이었다.

기부금 증가액이 100억원을 넘는 곳은 호텔롯데(162억원, 160.2%), KT(109억원, 32.2%), 대한유화(101억원, 신규) 등 3곳이었다.

롯데칠성음료(81억원, 223.3%), KCC(61억원, 689.5%), 한국전력공사(58억원, 45.5%), 한미약품(44억원, 2074.4%), 네이버(41억원, 25.5%)도 기부금을 큰 폭으로 늘렸다.

기부금 총액은 삼성전자가 1위였다. 삼성전자가 올해 집행한 기부금은 1705억원으로 2위인 SK텔레콤(579억원)의 3배에 달했다.

KT가 기부금 448억원을 집행해 3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현대차(295억원), 호텔롯데(263억원), SK하이닉스(242억원), 포스코(227억원), 한국수력원자력(220억원), 우리은행(218억원), 국민은행(213억원) 등이 톱 10에 포함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30 00:01:52 수정시간 : 2017/11/30 00:01:5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