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상승랠리를 펼치던 코스닥이 포항 지진 소식에 잠시 주춤했지만 6거래일째 상승하며 2년 4개월 만에 760선을 넘어섰다.

15일 코스닥 지수는 전날 대비 11.57포인트(1.53%) 오른 768.03에 장을 마감했다.

전날보다 3.09포인트(0.41%) 상승한 759.55로 개장한 코스닥은 이날 오후 2시 28분까지 771.03으로 순항하다 갑작스런 지진에 주춤했다. 지수는 지진이 발생한 오후 2시 29분 갑자기 하락하더니 5분 만인 오후 2시 33분에는 757.38로 순식간에 13.64포인트 급락했다.

이후 지수는 하락폭을 대부분 만회했지만 결국 770선은 회복하지 못한 채 장을 마쳤다. 하지만 지난 2015년 7월 24일(776.26) 이후 2년 4개월 만에 760선 돌파에는 성공했다.

최근 코스닥 강세를 이끌고 있는 기관 투자자들은 이날도 3512억원어치를 사들였고, 외국인도 1867억원어치를 장바구니에 담았다.

반면, 개인은 5152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코스닥 시장에서 개인이 5000억원 이상을 순매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 코스닥이 11.57포인트(1.53%) 오른 768.03에 장을 마치며 연중 최고치를 경신한 15일 오후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전광판 앞에서 거래소 직원들이 코스닥 지수를 확인하며 웃고 있다.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셀트리온(8.09%)과 셀트리온헬스케어(12.43%), 신라젠(8.39%), CJ E&M(2.96%), 티슈진(5.96%), 바이로메드(6.35%), 파라다이스(4.81%), 코미팜(1.57%), SK머티리얼즈(2.05%) 등 코스닥 주요 대형주 대부분이 강세를 보였다.

코스닥 시총 TOP15 중 하락한 종목은 로엔(-0.60%)과 메디톡스(-5.31%) 등 2종목뿐이었다.

코스피는 5거래일째 하락하며 결국 2,520선 밑으로 후퇴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 대비 8.39포인트(0.33%) 떨어진 2,518.25에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1.04포인트(0.04%) 하락한 2,525.60으로 개장한 후 장중 내내 2,520선 안팎에서 횡보했다.

특히, 이날 코스피는 오후 2시 29분까지 2,520.22를 기록하다가 지진 직후인 32분에는 2,512.60까지 떨어지며 2분 만에 7.62포인트 급락했다.

코스피 주요 대형주 가운데선 ‘대장주’ 삼성전자(-1.04%)와 시총 2위 SK하이닉스(-1.68%), 포스코(-3.61%)가 하락했고 삼성물산(-1.07%)과 삼성생명(-0.38%), 현대모비스(-0.56%) 등도 약세를 보였다.

이에 반해 현대차(0.62%)와 LG화학(1.15%), 삼성바이오로직스(3.14%) 등은 상승했다.

  • 코스닥이 11.57포인트(1.53%) 오른 768.03에 장을 마치며 연중 최고치를 경신한 15일 오후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시황판에 이날 코스닥 종가 지수가 표시돼 있다.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7:11:56 수정시간 : 2017/11/15 17:22:5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