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미국육류수출협회는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롯데슈퍼에서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미국산 냉장 소고기 앞다리살을 할인 판매한다.

미국산 소고기 앞다리살은 다른 부위에 비해 육즙이 풍부하고 고기향이 진해 고소한 감칠맛을 자랑하는 데다, 요즘 같은 겨울철 환절기에 불고기, 국거리, 전골, 찌개 등 따뜻한 계절 요리 재료로 활용이 가능하다.

미국 내 11월 마지막 주 금요일 대규모 할인행사, 일명 ‘블랙 프라이데이’를 앞두고 전국 롯데슈퍼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롯데, 신한, KB국민카드 회원이라면 미국산 냉장 소고기 앞다리살을 특별 할인가인 990원(100g)에 구매할 수 있다. 불고기용 소스(일부매장 한정)도 함께 증정된다.

행사상품을 2인 기준 500g 1팩을 구매해도 4,950원로, 함께 증정되는 소스로 푸짐하게 소고기 불고기를 즐길 수 있다.

한편, 최근 이러한 가성비를 내세운 육류 소비 트렌드가 수입 소고기 중심으로 점차 보편화돼 가고 있는 가운데, 양보다 질을 우선으로 즐기는 ‘가치추구형’ 소비자들로 인해 가격대비 품질이 좋은 냉장 수입 소고기의 수입량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실제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국내 수입되는 냉장 소고기의 수입량 통계(검역기준)에 따르면, 미국산은 54.9%로 전년동기 대비 15.2% 증가해 미국산 냉장 소고기의 수입량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산 냉장 소고기는 철저한 온도 관리와 진공 포장으로 고기의 신선함을 유지하는 상황에서 국내 수입된다는 점이 특징이며, 운송 과정에서 천천히 숙성을 거쳐 풍부한 육즙이 보존된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6:24:11 수정시간 : 2017/11/15 16:24:1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