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이 14일 홍콩에서 열린 아태중앙예탁기관협의회 연차총회에서 회의를 주재 중이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이병래 사장이 14일 홍콩에서 열린 제21차 아·태중앙예탁기관협의회(ACG) 연차총회에 참석해 ACG 의장으로서 회의를 주재했다고 15일 밝혔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ACG는 지난 1997년 회원 간 정보공유와 상호협력을 통해 역내 증권시장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된 협의체로서 아·태 지역 24개국 34개 중앙예탁결제기관으로 구성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병래 사장은 올해 4월, 3년 임기의 ACG 의장으로 선출돼 ACG 부의장 제도 도입과 주요 의사결정 기구인 ACG 집행위원회 구조 개선, ACG 기금관리방안 제안 등의 활동을 벌여왔다”며 “이 사장은 이날 열리는 세계중앙예탁기관협의회 포럼(WFC) 이사회에서 2년 임기의 의장으로 선임되고 이어 열리는 WFC에서 개막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6:12:43 수정시간 : 2017/11/15 16:12:4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