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TV 제공]
국내 가상화폐거래소인 빗썸은 지난 주말 발생한 서버 접속 장애와 관련해 고의로 장애를 일으키거나 거래가 중단된 시기에 자사 보유물량을 거래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빗썸은 15일 언론에 배포한 참고자료를 통해 긴급 서버 점검이라는 명목으로 서버를 닫아 놓고 일부 IP(인터넷 프로토콜)를 열어 자사 물량을 거래했다는 의혹에 대해 "(그런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빗썸은 "모든 거래 기록은 데이터베이스(DB)에 저장되며, 점검 시간에 거래된 물량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고의로 서버를 닫았다는 조작설에는 "클라우드 플레어나 외부 컨설팅업체를 통해 엄청난 트래픽(접속량) 발생으로 서버장애가 발생했다는 점은 확인된 사항"이라며 "현재 그날 트래픽을 충분히 소화할 수 있는 정도로 인프라가 개선됐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오후 4시∼5시 30분 서버 접속 장애로 빗썸에서 거래가 중지됐다.

비트코인 캐시 가격이 일시적으로 폭등하자 매도물량이 급격히 몰리면서 서버가 다운됐다고 빗썸은 설명했다.

당시 동시 접속자 수는 평소의 1천600∼1천700%, 거래량은 10월 평균의 800∼900%에 달했다.

이 시점에 다른 해외 10대 거래소도 동시에 비슷한 문제가 발생했다고 빗썸은 전했다.

빗썸은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은 "확인된 바가 없다"며 "일말의 가능성에 대비해 IT팀에서 최종 검증 중"이라고 말했다.

투자자 집단소송 움직임에는 "외부 전문기관 협조를 받아 구체적인 대안을 논의 중"이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투자자들 손실규모는 "현재 확인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5:50:53 수정시간 : 2017/11/15 15:50:5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