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세계 자동차 전문 여성기자들과 여성 소비자들이 현대자동차의 친환경차 '아이오닉'을 '최고의 차'로 평가했다.

15일 현대차에 따르면 아이오닉은 '2017 여성이 뽑은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여성이 뽑은 올해의 차'는 해마다 세계 자동차 전문 여기자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그 해 출시한 신차를 대상으로 투표, 심사를 거쳐 뽑는다.

성능, 디자인, 편의성, 경제성 등 기본 상품성뿐 아니라 여성 고객의 선호까지 반영해 심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의 경우 세계 20개국 25명의 여기자가 심사에 참여, '올해 최고의 차(Supreme Winner)'로 아이오닉을 최종 선정했다.

아이오닉은 '올해의 친환경 차(Green Car Winner)' 부문에서도 수상했다.

'여성이 뽑은 올해의 차'의 샌디 마이어(Sandy Myher) 대표는 "420개 신차 가운데 엄격하고 공정한 심사를 거쳐 올해의 차를 선정했다"며 "심사 결과, 올해는 확실히 아이오닉이 두드러졌다"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여성이 뽑은 올해의 차'에 아시아 브랜드가 선정된 것은 아이오닉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5:50:00 수정시간 : 2017/11/15 15:50:0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