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올해 현대자동차 정기 주주총회에서 한 주주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국내 주요 상장사 중 지난해 이사회에서 사외이사의 반대 의견이 제시된 기업이 전체의 3%에도 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사회적 책임투자 컨설팅 업체인 서스틴베스트가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 상장사 882개를 대상으로 한 지배구조 평가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이사회에서 사외이사가 반대 의견을 한 차례라도 표명한 적이 있었던 기업은 25개사에 불과했다. 이는 전체 평가 대상 기업의 2.8%에 해당하는 수치다.

지난해 사외이사가 이사회 안건에 반대와 보류, 기권, 수정, 조건부 찬성 등 찬성이 아닌 의견을 한 번이라도 제시한 기업도 전체 평가 대상의 4.4%인 39개사에 그쳤다.

기업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이사회 의장의 독립성 수준도 미흡해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이사회 의장을 대표이사나 최대주주, 동일인(총수)이 아닌 사외이사가 맡은 경우는 평가 대상 기업의 5.8%인 51개사에 불과했다.

지배주주나 경영진의 전횡을 견제하고 주주권을 활성화하기 위한 제도인 전자투표제나 집중투표제 도입 비율도 낮아 평가 대상 882개사 중 전자투표제를 도입한 기업은 204개사(23.1%), 집중투표제를 도입한 곳은 41개사(4.6%)뿐이었다.

882개사 중 지배구조 측면에서 가장 좋은 평가를 받은 기업은 대형주 중에서는 지역난방공사와 신한지주, 포스코가, 중·소형주에서는 KSS해운과 유니온머티리얼, SKC코오롱PI 등이 꼽혔다.

지역난방공사는 이사회 의장을 비상임이사가 맡고 장기 재직 사외이사나 감사가 없는 등 이사회 구성과 활동 면에서 지배구조가 선진적이었다. 신한지주는 공시 등 정보 투명성 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포스코는 배당 등 주주권리 성과가 우수했고 이사회에서 사외이사의 역할이 두드러져 평가가 좋았다.

KSS해운은 사외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맡는 등 사외이사의 견제 역할 수행이 용이한 시스템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유니온머티리얼과 SKC코오롱PI는 배당 등 주주권리 성과가 우수하고 관계사 위험이 적은 것이 지배구조 측면에서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1:41:30 수정시간 : 2017/11/15 11:41:3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