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카카오가 '카카오프렌즈' 이후 5년 만에 선보인 새 캐릭터 시리즈 '니니즈'(NINIZ)를 14일 공개했다.

홈페이지(http://niniz.kakao.com)를 통해 발표된 니니즈는 동물에서 따온 친숙하고 귀여운 외모에도 반전 있는 성격과 행동, 미스터리하고 독특한 세계관이 특징이라고 카카오는 설명했다.

복수를 꿈꾸는 외계인 렛서팬더 '팬다', 북극곰에서 토끼가 된 '스카피, 추위를 싫어하는 쌍둥이 펭귄 '케로&베로니', 비밀의 공룡 '죠르디', 초콜릿을 좋아하는 하프물범 '앙몬드', 탐정 까마귀와 하마 '콥&빠냐' 등 8종이다.

이들이 가상의 세계 '스노우타운'에서 얽히고설킨 관계를 이루고 살아간다는 설정이다.

니니즈 기획과 출시를 맡은 최경국 브랜드센터 이사는 "니니즈는 카카오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재미를 제공함으로써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모티콘 생태계를 구축하고 캐릭터 시장을 확대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니니즈를 비롯한 많은 캐릭터가 카카오에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프렌즈는 기업이미지(CI)에서부터 카카오톡 이모티콘과 인공지능(AI) 스피커, 체크카드, 각종 팬시 제품 등까지 매우 널리 쓰이며 카카오의 이미지를 좋게 만들어 준 '효자'로 꼽힌다.

그중에서도 가장 많은 인기를 끄는 '라이언'은 지난해 연말 사내 인사 공지에서 농담 삼아 전무로 발령되기도 했을 정도다.

새로 나온 니니즈도 카카오프렌즈의 뒤를 이어 '연타석 홈런'을 치는 캐릭터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카카오는 새 캐릭터 출시를 기념해 '&카카오', '카카오아이템친구'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를 맺은 이용자들에게 이모티콘 체험권을 준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4 11:02:56 수정시간 : 2017/11/14 11:02:5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