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g마켓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올해는 작년보다 빼빼로데이를 챙기는 이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40대 중년층이 빼빼로데이의 큰 손으로 부상했다.

1등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이 빼빼로데이를 앞둔 최근 일주일(10/27-11/2) 동안 초콜릿, 과자, 캔디 등 관련 제품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작년 동기 대비 29% 증가했다. 빼빼로를 포함한 과자 판매는 38%, 초콜릿은 23%, 캔디는 8% 각각 증가했다.

특히, 빼빼로데이를 준비하는 40대의 적극적인 소비가 눈에 띈다. 관련 상품의 연령별 매출 증가율을 살펴볼 때, 40대 고객의 구매량이 전년 대비 무려 51%나 증가해 가장 높았다. 50대(30%), 60대 이상(29%), 30대(14%), 20대(8%) 순으로 이어졌다.

40대가 가장 선호한 빼빼로데이 상품으로는 부피가 적어 전달이 용이한 ‘초콜릿’으로, 작년 대비 70% 증가했고, 빼빼로를 포함한 과자류도 56% 더 판매됐다.

연령별 구매 비중 역시 40대가 전체 38%로 나타나, 구매량이 가장 많았던 30대(39%)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작년 40대 구매 비중은 32%로, 올해 6% 포인트나 늘어난 것이다.

홍상훈 G마켓 가공식품팀장은 “과자, 초콜릿 등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으로 주변사람들까지 챙길 수 있다는 심리가 반영되면서 40대들이 지갑을 기꺼이 연 것으로 분석된다”며 “올해 빼빼로데이가 주말인 것을 감안해 미리 온라인을 통해 저렴한 가격으로 기념일을 챙기려는 수요가 많을 것으로 보여 다양한 할인 프로모션을 선보이고 있다” 고 말했다.

한편, G마켓은 빼빼로데이를 맞아 오는 11일까지 ‘썸띵스윗’ 기획전을 진행한다. G마켓에서만 단독으로 만나볼 수 있는 한정판 제품을 판매하는 행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06 10:13:35 수정시간 : 2017/11/06 10:13:3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