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코스피가 1.14포인트(0.05%) 떨어진 2,473.62에 장을 마친 13일 오후 서울 명동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직원이 코스피 전광판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연이틀 장중·종가 사상 최고치 기록을 다시 썼던 코스피가 13일 소폭 하락하며 약세 전환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 대비 1.14포인트(0.05%) 떨어진 2,473.62로 장을 마쳤다. 코스피가 약세로 장을 마친 것은 지난 9월 27일 이후 6거래일 만이다.

전날까지 4거래일 연속 1조8000억원치를 사들이며 지수를 끌어올린 외국인은 이날 349억원어치를 팔아치우며 매도세로 전환했다. 개인도 1139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차익 시현에 나섰다. 반면, 기관은 1098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시총 1위 삼성전자는 이날 시장 전망 영업이익(14조3800억원)을 뛰어넘는 14조5000억원의 '깜짝 실적'을 공시했지만 차익 시현 매물이 나오면서 1.46% 떨어진 270만원에 거레를 마쳤다.

시총 2위 SK하이닉스도 외국인의 ‘사자’세에 2.71% 하락한 8만61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현대차(-1.28%)와 LG화학(-1.06%), 삼성생명(-0.81%), 네이버(-0.78%) 등도 약세를 보였다.

이에 반해 포스코(3.83%)와 한국전력(3.44%), 삼성바이오로직스(2.91%), 삼성물산(2.80%) 등은 강세를 기록했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장중 한때 41만1000원까지 상승하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코스피 전체 거래량은 2억3343만주에 거래대금은 6조7774억원을 기록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날 대비 3.46포인트(0.52%) 하락한 663.08로 거래를 마감했다.

코스닥에 상장된 '셀트리온 3형제' 셀트리온(9.09%)와 셀트리온헬스케어(0.97%), 셀트리온제약(8.10%)은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나란히 장중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주요 대형주 가운데선 CJ E&M(2.63%)이 강세를 보였지만, 휴젤(-6.98%)과 메디톡스(-4.99%), 신라젠(-2.21%), 포스코켐텍(-2.16%) 등 나머지 시총 상위주는 다수가 약세를 보였다.

코넥스 시장에서는 105개 종목이 거래됐고, 거래대금은 14억5000만원 정도였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에 따른 원화 가치 상승으로 달러 당 4.3원 떨어진 1128.9에 거래를 마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8:30:39 수정시간 : 2017/10/13 18:30:39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