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삼성전자가 3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경신하는 호실적을 낸 가운데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자진 사퇴했다. '박수칠때 떠나라'는 말을 실천에 옮긴 셈이다.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은 13일 반도체사업을 총괄하는 부품부문 사업책임자에서 자진 사퇴와 함께 삼성전자 이사회 이사, 의장직도 임기가 끝나는 2018년 3월까지만 수행하고 연임하지는 않기로 했다. 또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직도 사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권 부회장은 "저의 사퇴는 이미 오래전부터 고민해 왔던 것이고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판단했다"면서 "급격하게 변하고 있는 IT 산업의 속성을 생각해 볼 때 지금이 바로 후배 경영진이 나서 비상한 각오로 경영을 쇄신해 새 출발할 때라고 믿는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권부회장은 "지금 회사는 엄중한 상황에 처해 있다"면서 "다행히 최고의 실적을 내고는 있지만 이는 과거에 이뤄진 결단과 투자의 결실일 뿐 미래의 흐름을 읽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는 일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고 '미래'에 대한 우려를 내비치기도 했다.

권부회장은 "저의 사퇴가 이런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고 한 차원 더 높은 도전과 혁신의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권부회장은 임직원들에게 "저의 충정을 깊이 헤아려 주시고 변함없이 자신의 소임을 다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권부회장은 조만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포함한 이사진에게 사퇴결심을 전하고 이해를 구할 예정이며 후임자도 추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권오현 부회장은 1985년 미국 삼성반도체 연구소 연구원으로 입사, 삼성전자 시스템 LSI사업부 사장과 반도체 사업부 사장을 거쳐 2012년부터 대표이사 부회장을 맡아 왔으며 2016년부터는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부회장도 겸해 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0:50:17 수정시간 : 2017/10/13 10:50:17
AD